이 게시판은 RC(1995)의 주제어 색인에 기초해서, 주제어에 따라 번역문들을 정렬, 연결한 것들이다.

기하학적 점(A Geometric Point)

2014.08.10 19:06

나공 조회 수:322

        기하학적 점 
 
우리의 선생께서 기하학의 출발선에 우리를 서도록 했던 방식에 관한 생생한 기억을 나는 갖고 있다. 그는 분필을 들어, 칠판에 작은 둥근 점 하나를 찍고, ‘이것이 점이다’ 하고 말했다. 그는 잠시 주저하다 다시 그 점을 주시하며, ‘음, 점은 여하한 크기(延長)도 갖지 않으니, 이것은 진짜 점은 아니지’ 하고 말했다.

    이어, 선에 대해 그리고 기하학의 여타 기초 개념들에 대해 말했다. 불편한 맘은 남아 이어졌다. 우리는 모래알들, 또는 햇빛에 비친 먼지 알갱이들을 생각했으나 그것들이 작기는 하지만 여전히 어느 정도 크기를 갖고 있음을 깨달았다. 그렇다면, 점은 무엇인가?

    그 의문은 수업 진도를 따라잡으려는 우리의 고투 속에 묻혔지만 잊혀진 것은 아니었다. 그것은 그것을 덮었던 여하한 구성물들 아래서도 풀리지 않은 채 맺혔고 떨어져 나가지도 않았다. 이어진 몇 년의 교과 과정에서, 그것은 또 다른 몇몇 거북스런 거품들 속으로 합쳐졌다. 우리가 무한수열, 극한들, 그리고 미적분에 이르렀을 때, 우리는 ‘매우 작은’에서 무(無)로 이어지는 논리적으로 부드러운 전환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로 잠자코 있었다. 우리는 제논의 아킬레스와 거북 이야기는 재미있는 역설이지만 실제로는 있을 수 없는 이야기라고 들었다.

    맘에 들지는 않았지만, 여하튼 수학을 좋아하기로 맘먹었다. 그렇지만, 상당수 내 학우들은 수학을 우스꽝스런 게임 정도로 치부했다. 그 일부가 제시된 방식을 생각하건데, 그들 반응이 부당한 것이 아니었다.  

    회고컨데, 수십 년 후에야, 나는 그 선생께서 단 하나의 설명으로 그 모든 당혹스런 의문들을 해결했을 수 있었던 여러 번의 계기들이 있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기하학 수업의 점에 대한 에피소드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선생께서는 용어 ‘정삼각형’을 소개했다. 그 시절에는 칠판에 그릴 때 나무로 만든 자와 삼각형들을 썼다. 선생께서는 그 진귀한 것들 가운데 하나를 집어 학생들한테 보여주었다. ‘이것은 세 변의 길이가 다 같기 때문에 정삼각형이다’. 그것을 들어올리며, 그 모서리들 가운데 하나가 부러진 것에 주목했다. ‘조금 망가졌네’, 그리고 말하시기를, ‘여러분이 이 사라진 모서리를 상상한다면 그것은 정삼각형일 것이다’**  점과 선에서 원뿔곡선 기하학과 정다면체들까지 기하학의 모든 요소들은 상상되어야 하는 것들이라고 설명할 가장 적절한 기회를, 그는 놓쳐버렸다. 선생께서는 기하학의 점, 선, 그리고 완벽한 삼각형들은 사물들이 아닌 개념들이기에 감각운동 세계에서는 발견될 수 없는 허구들이라는 설명을 할 수도 있었다. 선생께서는, 물리적 삼각형이 얼마나 정확히 절단되든, 설사 그 정밀도 표준을 아무리 끌어올린다 하더라도, 분명 그 변들은 완전한 직선이 아니며 그것들의 길이는 추정된 것과 완전히 같지는 않다는 바를 이내 알아차리게 될 것이라고, 우리한테 말할 수도 있었다. 이어, 선생께서는, 수학은 - 실상, 과학 일반(一般)도 - 실재를 묘사, 기술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경험을 조직할 때 시스템으로 사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할 수도 있었다. 나는 많은 학생들이 이를 이해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 그리고 이러한 점들이 이해된다면, 수학과 과학 분야들이 조금씩 더 맘에 드는 것으로 생각될 것이다. 

** 나는 이 일화를 브레멘에서 개최된 물리학 배우기 국제 워크샵에서 사용했다(Glasersfeld, 1992b를 보라).
  
    제논의 아킬레스와 거북 이야기는 강력한 교수 도구로 쓰일 수 있다. 아킬레스와 거북을 물리적 대상들로 생각하고 둘 사이 거리가 아킬레스의 팔이 닿을 정도까지 줄어들 수밖에 없는 경우라면, 거북은 잡히고 말 것이다. 하지만, 그것들을 이산(離散)된 두 개의 기하학적 점으로 생각할 경우, 그들 사이 그 간격이 얼마나 자주 반 토막씩 잘리든 그와 같은 크기(延長) 없는 더 많은 점들을 구상할 수 있다; 그렇다면, 아킬레스라 불렸던 점은 거북이라 불렸던 점을 결코 따라잡지 못할 것이다. 그밖에 허다한 경우들에서와 마찬가지로, 역설은 자신을 발생시켰던 <숨겨진 개념적 양립-불가능성>이 표면화될 때 사라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과학(science) 나공 2014.08.18 1162
공지 물리학(physics) 나공 2014.08.18 829
공지 존재론(ontology) 나공 2014.08.17 996
공지 인식론(epistemology) 나공 2014.08.17 910
공지 발생적 인식론(genetic epistemology) 나공 2014.08.17 890
공지 적응(adaptation) 나공 2014.08.16 800
공지 언어 습득(language acquisition) 나공 2014.08.16 949
공지 언어(language) 나공 2014.08.16 888
공지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나공 2014.08.16 786
공지 번역(translation) 나공 2014.08.16 1247
공지 이성(reason) 나공 2014.08.16 1351
공지 도구주의(instrumentalism) 나공 2014.08.15 875
공지 인지의 바이어빌러티(viability of cognition) 나공 2014.08.15 1082
공지 심적 조작(mental operation) 나공 2014.08.14 865
공지 형이상학(metaphysics) 나공 2014.08.14 906
공지 경험(experience) 나공 2014.08.14 877
공지 세계, 세상, 그리고 양자를 포괄하는 세상에 대한 구별 나공 2014.08.13 886
공지 실재(reality) - 그 다의성을 맥락에 따라 일의적으로 확정하기 나공 2014.08.12 949
공지 객관적 실재(objective reality) 나공 2014.08.12 911
공지 객관성(objectivity) 나공 2014.08.12 952
공지 상호작용(interaction) 나공 2014.08.12 927
공지 사회적 상호작용(social interaction) 나공 2014.08.12 830
공지 사이버네틱스(Cybernetics) 나공 2014.08.12 1043
공지 실재의 구성(construction of reality) 나공 2014.08.11 1417
공지 수학(mathematics) 나공 2014.08.11 1814
공지 세기(counting) 나공 2014.08.11 2226
공지 기하학(geometry) 나공 2014.08.11 1789
공지 수 이론(number theory) 나공 2014.08.11 2030
공지 지각(perception) 나공 2014.08.11 1540
공지 칸트의 '선험적 기획'(Kant's 'Transcendental Enterprise) 나공 2014.08.11 1618
공지 감각(sensation) 나공 2014.08.11 935
공지 가설적 모델들(hypothetical models) 나공 2014.08.11 1049
공지 개념적 분석(conceptual analysis) 나공 2014.08.10 1737
공지 가르치기 방법들(teaching methods) 나공 2014.08.10 821
공지 급진적 구성주의(Radical Constructivism) 나공 2014.08.10 904
공지 구성주의(Constructivism) 나공 2014.08.10 832
공지 아이들(children) 나공 2014.08.09 855
공지 재연(re-presentation) 나공 2014.08.09 1018
공지 언어적 상호작용들(linguistic interactions) 나공 2014.08.09 868
공지 행위 스킴(action scheme) 나공 2014.08.08 867
공지 상징들(symbols) 나공 2014.08.07 815
공지 추상에 대한 삐아제 이론(Piagetian theory) 나공 2014.08.07 805
공지 수학적 개념들(mathematical concepts) 나공 2014.08.07 1054
공지 추상(abstraction) 나공 2014.08.07 891
공지 자아(self) 개념 나공 2014.08.07 803
공지 알아차림(awareness) 나공 2014.08.06 851
공지 주의(attention) 나공 2014.08.06 823
93 사물과 단위들(Things and Units) 나공 2014.08.10 361
92 지각이기보다는 구상(Conception Rather Than Perception) file 나공 2014.08.10 448
91 펄스들의 반복(An Iteration of Pulses) 나공 2014.08.10 337
90 주의 모델(The Attention Model) 나공 2014.08.10 334
89 확실성(certainty, mathematical) 나공 2014.08.10 355
88 개념적 분석(conceptual analysis) 나공 2014.08.10 1737
87 공간과 시간(space and time) 나공 2014.08.10 335
86 운동(motion) 개념 file 나공 2014.08.10 360
85 개념들의 구성(The Construction of Concepts) 나공 2014.08.10 345
84 벤담과 비코 - 개념 분석의 개척자들(Bentham and Vico - Pioneers of Conceptual analysis) 나공 2014.08.10 426
83 가르치기 방법들(teaching methods) 나공 2014.08.10 821
82 마지막 강조점(A Final Point) 나공 2014.08.10 305
81 사회적 상호작용의 비밀(The Secret of Social Interaction) 나공 2014.08.10 325
80 반성 육성하기(Fostering Reflection) 나공 2014.08.10 330
79 지침보다는 도움(Help rather than Instruction) 나공 2014.08.10 370
78 학생들의 생각하기를 추론할 필요(The Need to Infer Students' Thinking) 나공 2014.08.10 314
» 기하학적 점(A Geometric Point) 나공 2014.08.10 322
76 지각 소재들(Perceptual materials) 나공 2014.08.10 316
75 방향-잡는 기능(Orienting Function) 나공 2014.08.10 324
74 언어의 기만적 특성(The Deceptive Character of Language) 나공 2014.08.10 322
73 강화(Reinforcement) 나공 2014.08.10 314
72 환경 자극들(Environmental Stimuli) 나공 2014.08.10 343
71 트레이닝보다는 가르치기(Teaching rather than Training) 나공 2014.08.10 321
70 6장 마무리 나공 2014.08.10 315
69 무엇이 우리 목표인가? (What is our goal?) 나공 2014.08.10 318
68 학생들의 개념 구성하기 북돋기 나공 2014.08.10 318
67 언어 분석의 토대(The Foundation of Language Analysis) 나공 2014.08.10 353
66 사회적 자아(Social Self) 나공 2014.08.10 289
65 반사된 이미지들(Reflected Images) 나공 2014.08.10 328
64 실마리 감각들(Sensory Clues) 나공 2014.08.10 326
63 지각된 자아(The Perceived Self) 나공 2014.08.10 328
62 환경에 대한 생각(The Notion of Environment) 나공 2014.08.10 318
61 종잡기 힘든 자아(The Elusive Self) 나공 2014.08.10 342
60 구성하기 에이전트들: 자아와 타자들 나공 2014.08.10 324
59 구성주의 관념의 확산(The spreading of Constructivist Ideas) 나공 2014.08.10 325
58 급진적 구성주의(Radical Constructivism) 나공 2014.08.10 904
57 구성주의(Constructivism) 나공 2014.08.10 832
56 의미론의 기초(The Semantic Basis) file 나공 2014.08.10 543
55 아이들(children) 나공 2014.08.09 855
54 개체 동일성 발생시키기(Generating Individual identity) file 나공 2014.08.09 305
53 객관성에 대한 의문(Th question of Objectivity) 나공 2014.08.09 291
52 왜 커뮤니케이션? 왜 언어? 나공 2014.08.09 337
51 우리는 어떻게 언어를 쓸 수 있게 되는가(How we may come to use language) 나공 2014.08.09 316
50 종잡기 힘든 정의(An Eluisive Definition) 나공 2014.08.09 374
49 경험적-실재의 구성(The construction of experiential reality) 나공 2014.08.09 339
48 경험과 실재(experience and reality) 나공 2014.08.09 361
47 재연(re-presentation) 나공 2014.08.09 1018
46 상징의 권능(power of symbols) 나공 2014.08.09 386
45 추상의 네 가지 종류(four kinds of abstrction) 나공 2014.08.09 421
44 에이전트의 필요(The need of agent) 나공 2014.08.09 363
구성에 성취가 있기를!

회원:
5
새 글:
0
등록일:
2014.06.19

오늘:
147
어제:
123
전체:
68,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