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ical Constructivism: 알기와 배우기의 한 방식(1995)에 대한 NHK의 주석 게시판

이어, 칸트는 신의 실존을 합리적으로 증명하고자 한 이전의 모든 시도를 체계적으로 무너뜨렸다. 하지만, 그는 신의 부존(不存)에 대한 합리적 증명도 마찬가지로 불가능하다고, 고로, 신앙인들은 신 실존에 대한 부인 불가능성으로 만족해야 한다고 결론지었다 (1787, pp.770, 781). 물-그-자체의 경우에서 했던 것과 같은 방식으로, 그는 강변(强辯)하기를: 세상에 대한 전능한 창조주를 당연시하는 것은 합리적으로 불가결하다; 하지만, 그 창조주가 우리 지식에 추가되지 않는 건, ‘그것 자체로는 무엇일지에 대해 여하한 구상도 할 수 없는 바’에 대해 무언가를 전제(當然視)하는 것 이상일 수 없기 때문이다 (pp.725–6).


에서,


물-그-자체 또는 누머논과 같은 발견적 허구를 상정하는 것이,

합리적으로 필수불가결한 이유는,

우리 경험에 기초한 구성적 세계가 유아론으로 미끄러지지 않기 위해서다;

도구적, 목적적 필요 때문이다.


그렇다면,

전능한 창조주를 합리적으로 필수불가결한 것으로 당연시하는 까닭은,

어디에 있는가? 무엇 때문인가? 우리 일상에서 그 이유가 무엇인가?


만약, 일상에서 그 이유를 찾는다면,

그것은 창조주와 물-그-자체나 누머논과 동의어가 되는 바,

창조주는 물신 그 자체가 된다; 그래서, 오늘날,

확립된 종교와 물신주의가 동의어가 된 것일까?


이어,

일상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면,

칸트의 경우, 전혀 찾을 수 없을 것인 바,

마지막 하나, 

정말 신비한 것에 대한 존재의 정당화를 위한 것이라면,

굳이, 그것은 '창조주'라 지시할 필요도, 또는

그 어떤 종교의 '신'을 지시할 필요도 없다.


그저, 세상이 존재한다는 것,

우리가 알 수는 없지만,

우리가 어찌 할 수는 없지만,

우리한테 제약과 가능성의 세상으로 나타나는

그런 세상이 존재한다는 것,

그것 이상이 필요치 않다는 것, 

 

이렇게만 말하는 것은,

용서받을 수 없는 죄악이라는 점을,

그도 잘 알았기 때문이었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영어 'soul'과 'spirit', 그리고 영(靈)과 혼(넋), 그리고 정신(精神) 나공 2014.06.29 1368
108 케카토와 사이버네틱스 나공 2014.06.23 1188
107 RC의 정의에 대한 해설 나공 2014.04.14 994
106 급진적 구성주의 - 알기와 배우기의 한 방식 목차 나공 2014.04.14 857
105 "시공간으로 구조화된 여하한 존재적(ontic) 실재도 감당하는 발견적 허구로서 물-그-자체"에서, 'ontic'의 용법과 그러한 실재의 기능 나공 2014.06.30 829
104 인지 주체가 창조하는 관념들 사이 연결 원리: 닮음, 인접, 인과 나공 2014.06.29 816
103 버나드 쇼가 '잔다르크에 대한 심문' 장면에서 말하고자 한 것. 나공 2014.07.05 815
102 정의(definition)의 여러 종류들 나공 2014.07.06 800
101 유아의 '자아' 발생을 야기하는 '시각장에서 구별'과 스펜서 브라운의 '구별'의 유사성 나공 2014.07.05 785
100 존재적 세상과 존재론적 세계의 이중적 구별 필요 나공 2014.07.12 742
99 기억, 개체 동일성, 그리고 텔레파시 나공 2014.07.19 734
98 개개인의 윤리에 대한 연구는 철학의 주제라기보다는 심리학이나 사회학에 속해야 할 이유 나공 2014.08.03 721
97 '이분법'의 각 분과에서 용례들과 잘못된 사례들, 그리고 그 폐해에 대응하는 방식 나공 2014.07.04 719
» 전능한 창조주에 대한 칸트의 당연시가 강변(强辯)인 까닭? 나공 2014.07.11 712
95 학의 전제들과 그 순환성 나공 2014.07.06 709
94 '세상' 또는 '세계'로 번역되는 'world'의 용법 차이 구별하기 나공 2014.06.23 706
93 1장 4p: 문장 구성에서 일의적 원칙과 언어적 느슨함 나공 2014.07.08 702
92 용어 “a priori(아 프리오리)”와 “a posteriori(아 포스테리오리)”를 소리나는 대로 표기하는 이유 나공 2014.06.29 651
91 인간 개체의 발달적 과정에 다름 아닌 제임스 조이스의 미학적 3단계 나공 2014.07.05 636
90 '지각(그리고 여타) 경험들의 코어'로서 '자아'만이 개체 자신의 제어와 책임의 진정한 중심이다. 나공 2014.07.05 627

회원:
5
새 글:
0
등록일:
2014.06.19

오늘:
60
어제:
52
전체:
62,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