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게시판은 RC(1995)의 주제어 색인에 기초해서, 주제어에 따라 번역문들을 정렬, 연결한 것들이다.
제 6장   구성하기 에이전트들: 자아와 타자들** 

** 6장에서 나타내진 상당수의 관념들은 글라저스펠트, 1979와 1989b로 처음 출판되었다. 
  
                                                                                                                            


약 2500년 동안 서양 세계의 지식에 대한 압도적 사고 경향은, 지식을 알기 주체와 독립된 외부 세상에 대한 재현(表象)으로 보는 것이었다. 그러한 재현은 그 세상의 구조와 그것이 작동할 때 따르는 원리들의 적어도 일부나마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여겨졌다. 그 그림은 여전히 전적으로 완벽한 것은 아닐지라도 원리에서는 완벽해질 수 있다고 생각되었다. 초상화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한 조각 지식의 ‘우수성’은 그 조각이 ‘실재하는’ 사물과 얼마나 잘 대응하고 있는 지로 판단되어야 했다. 앞선 장(章)들에 펼쳐진 이유들로 보면, 이러한 생각하기 방식은 구성론의 관점에서는 바이어블할 수 없다. 하지만, 지식이 객관적 세상과 반드시 그 어떤 대응 관계든 가져야 한다는 점을 거부한다면, 지식과 관계되어야 할 것은 무엇이며, 무엇이 지식에 그 가치를 부여할 수 있을 것인가? 

    이것이 심각한 문제가 되는 까닭은, 우리가 그러한 관계란 있을 수 없다고 말할 경우 우리는 자신이 유아론(唯心論)에 빠졌음을, 그에 따라 그 마음은 그리고 그 마음 홀로 세계를 창조하고 있음을 발견해야 하기 때문이다. 설명 모델로서, 유아론 학설은 그리 유용하지 않다. 실상, 그것은 결단코 모델이 아니며 그 어떤 것도 설명하고 있지 않다. 유아론은 세상의 본성에 관한 형이상학적 진술이며 개체가 자신의 세계를 창조하기 시작하는 방식에 대한 설명에는 나몰라라 한다. 자율적 ‘의지’를 불러일으킬 경우 (이를테면, 쇼펜하우어, 1819), 외관상 일관성을 획득하려면 상당히 강력한 ‘와일드 카드들’이 신비주의에서 차용되어야 한다. 유아론은, 실제, 우리가 이랬으면 하는 세계는 거의 있을 수 없다는 경험으로 매일매일 반박당하고 있다.

    구성론은, 내 앞서 설명한 것처럼, 실존할 수 있는 것, 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할 말도 없다. 구성론은, 존재 이론이 아닌, 알기 이론으로 의도된 것이다. 그럼에도, 우리가 원하는 그 어떤 것도 성공적으로 구성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는 않는다. 이와 관련해 결정적인 두 가지 원리가 있다.

    첫째, 인지적 유기체들은 지식을 재미로만 획득하지 않는다. 그들 경험에 대한 태도들을 발달시키는 것은 그들 경험의 어떤 부분들은 좋아하고 여타 것들은 싫어하기 때문이다.

… [인]간들은 잠자코 머물러 있지 않고 끊임없이 목표를 추구하거나 요동들에 대해, 규율(規制)들을 형성하는, 능동적 보상으로 반응한다. 이로부터, 모든 행위는 그 전체 시스템과 연결될 필요 때문에 발(發)해지며, 마찬가지로 그 전체 시스템에 의존하는 가치들은 모든 행위에 그리고 그 실행에 유리한 또는 불리한 모든 상황에 붙어 있다. (Piaget, 1970c, p.38) 
   
    그 결과, 인간 행위들은 맘에 들었던 경험들은 반복하고 싫었던 경험들은 회피하려는 가운데 목표-지향적이 된다. 목표 성취에 시도되는 행위 방식은, 규칙성들은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좀 거창하게 말하면, 경험 세계에는 인지 가능한 질서가 있다는 전제(當然視)에서 형성되는 것이다. 생물학자로서 움베르토 마투라나는 말했다:  

생명 시스템은, 자신의 순환적 조직화로 인해, 귀납적 시스템이며 항상 예측 가능한 방식으로 기능한다: 한번 일어난 것은 재발할 것이다. 그 시스템의 (유전적 그리고 그밖에) 조직은, 보수적이며, 오직 작동하는 것만을 반복한다. (Maturana, 1970a, p.39)

    지식의 한 종류는, 그래서, 과거에 작동했기에 재차 작동하리라 기대할 수 있는 것이다. 

    두 번째 원리는, 구성론적 조망에서 지식은 세상에 대한 ‘그림’이 아니라는 점이다. 지식은 결단코 세상을 재현(表象)하고 있지 않다 – 지식은 행위 스킴, 개념, 생각(思想)들로 이루어지며, 그것들 가운데 유익한 것으로 간주된 것들과 그렇지 않은 것들을 구별한다. 달리 말해, 지식은, 그/그녀가 세상을 경험하는 것처럼, 인지하기 주체가 그 세상에 맞아들어갈 목적으로 개념적으로 진화시켜 왔던 방식과 수단들이다.

    이와 함께, 우리가 통상 ‘사실(fact)’이라 부르는 것들은 관찰자와 독립된 세상의 요소들이 아니라 관찰자가 경험한 요소들이다. 1710년 비코가 주목한 대로, 단어 factum은 ‘만들다’에 상응하는 라틴 단어의 과거분사이다. 이것을 실마리로 그는, 인간들은 그들이 접근할 수 있었던 요소들을 모아 만들었던 것들만을 알 수 있다는 인식론적 원리를 정식화했다.

    접근 가능성에 대한 이러한 질문은, 경험적인 것과 그렇지 않은 것에 대한 모든 논의에서 결정적 중요성을 갖는 것으로 생각된다. 우리는 경험론의 초기로 되돌아가 로크가 관념 생성의 상이한 두 개의 원천들로, 하나는 감지(sense)들, 다른 하나는 반성을 제안했음을 알았다. 이어 칸트는 영국 경험론자들 이후 실재론의 모든 잔재(殘在)를 받치고 있던 깔개를 잡아 빼버렸다. 공간과 시간은 실재하는 세상의 속성들이라기보다는 인간 경험하기 방식의 특징적 형식들(Anschauungsformen 直觀–形式)로 간주되어야 한다고 제안함으로써, 칸트는, 우리의 경험적 절차들을 거치기 이전, 세계를 시각화하거나 마음에 그릴 모든 가능성을 제거해버렸다. 우리가 이러한 견해을 수용한다면, 우리는 우리 스스로 ‘실험관찰적으로’ 검사할 수 있으면 그 무엇이든 ‘철학적으로’도 수용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공간 and/or 시간>으로 틀 잡히지 않은 것은 볼 수도, 만질 수도, 들을 수도 없으며, 그리고 정말이지, 아는 것 역시 불가능하다. 우리가 ‘구조’라 부르고 싶은 모든 것들은 공간과 시간에 의존한다. 고로, ‘존재적(ontic)’ 실재 비슷한 것이 무엇이든 그것에 대해, 우리가 구조로 알아볼 수 있는 것을 담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넌센스다.** 

** 이것이, 바로, 신비주의자들이 ‘하나됨(oneness) 또는 일체(一如)’와 같은 단어들을 은유적으로 사용할 때 우리가 맞닥뜨리는 고충의 한 가지 뿌리다; 이 단어와 연합된 개념의 구성에는 배경으로부터 분리와 유계(有界)를 갖는 단위가 수반된다; 이에 반해, 신비주의자들의 그러한 생각은 무한과 모든 것을 포괄하고자 하기에, 그러한 생각에는 여하한 배경도 있을 수 없는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과학(science) 나공 2014.08.18 1138
공지 물리학(physics) 나공 2014.08.18 808
공지 존재론(ontology) 나공 2014.08.17 938
공지 인식론(epistemology) 나공 2014.08.17 890
공지 발생적 인식론(genetic epistemology) 나공 2014.08.17 863
공지 적응(adaptation) 나공 2014.08.16 779
공지 언어 습득(language acquisition) 나공 2014.08.16 920
공지 언어(language) 나공 2014.08.16 868
공지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나공 2014.08.16 767
공지 번역(translation) 나공 2014.08.16 1153
공지 이성(reason) 나공 2014.08.16 1331
공지 도구주의(instrumentalism) 나공 2014.08.15 851
공지 인지의 바이어빌러티(viability of cognition) 나공 2014.08.15 1060
공지 심적 조작(mental operation) 나공 2014.08.14 844
공지 형이상학(metaphysics) 나공 2014.08.14 887
공지 경험(experience) 나공 2014.08.14 854
공지 세계, 세상, 그리고 양자를 포괄하는 세상에 대한 구별 나공 2014.08.13 850
공지 실재(reality) - 그 다의성을 맥락에 따라 일의적으로 확정하기 나공 2014.08.12 926
공지 객관적 실재(objective reality) 나공 2014.08.12 869
공지 객관성(objectivity) 나공 2014.08.12 932
공지 상호작용(interaction) 나공 2014.08.12 898
공지 사회적 상호작용(social interaction) 나공 2014.08.12 798
공지 사이버네틱스(Cybernetics) 나공 2014.08.12 1023
공지 실재의 구성(construction of reality) 나공 2014.08.11 1397
공지 수학(mathematics) 나공 2014.08.11 1577
공지 세기(counting) 나공 2014.08.11 2203
공지 기하학(geometry) 나공 2014.08.11 1759
공지 수 이론(number theory) 나공 2014.08.11 1945
공지 지각(perception) 나공 2014.08.11 1519
공지 칸트의 '선험적 기획'(Kant's 'Transcendental Enterprise) 나공 2014.08.11 1586
공지 감각(sensation) 나공 2014.08.11 915
공지 가설적 모델들(hypothetical models) 나공 2014.08.11 1030
공지 개념적 분석(conceptual analysis) 나공 2014.08.10 991
공지 가르치기 방법들(teaching methods) 나공 2014.08.10 803
공지 급진적 구성주의(Radical Constructivism) 나공 2014.08.10 885
공지 구성주의(Constructivism) 나공 2014.08.10 811
공지 아이들(children) 나공 2014.08.09 825
공지 재연(re-presentation) 나공 2014.08.09 963
공지 언어적 상호작용들(linguistic interactions) 나공 2014.08.09 844
공지 행위 스킴(action scheme) 나공 2014.08.08 848
공지 상징들(symbols) 나공 2014.08.07 799
공지 추상에 대한 삐아제 이론(Piagetian theory) 나공 2014.08.07 789
공지 수학적 개념들(mathematical concepts) 나공 2014.08.07 881
공지 추상(abstraction) 나공 2014.08.07 873
공지 자아(self) 개념 나공 2014.08.07 781
공지 알아차림(awareness) 나공 2014.08.06 833
공지 주의(attention) 나공 2014.08.06 760
143 우리는 어떻게 언어를 쓸 수 있게 되는가(How we may come to use language) 나공 2014.08.09 303
142 왜 커뮤니케이션? 왜 언어? 나공 2014.08.09 300
141 객관성에 대한 의문(Th question of Objectivity) 나공 2014.08.09 279
140 개체 동일성 발생시키기(Generating Individual identity) file 나공 2014.08.09 290
139 아이들(children) 나공 2014.08.09 825
138 의미론의 기초(The Semantic Basis) file 나공 2014.08.10 526
137 구성주의(Constructivism) 나공 2014.08.10 811
136 급진적 구성주의(Radical Constructivism) 나공 2014.08.10 885
135 구성주의 관념의 확산(The spreading of Constructivist Ideas) 나공 2014.08.10 311
» 구성하기 에이전트들: 자아와 타자들 나공 2014.08.10 311
133 종잡기 힘든 자아(The Elusive Self) 나공 2014.08.10 328
132 환경에 대한 생각(The Notion of Environment) 나공 2014.08.10 296
131 지각된 자아(The Perceived Self) 나공 2014.08.10 312
130 실마리 감각들(Sensory Clues) 나공 2014.08.10 313
129 반사된 이미지들(Reflected Images) 나공 2014.08.10 312
128 사회적 자아(Social Self) 나공 2014.08.10 275
127 언어 분석의 토대(The Foundation of Language Analysis) 나공 2014.08.10 339
126 학생들의 개념 구성하기 북돋기 나공 2014.08.10 304
125 무엇이 우리 목표인가? (What is our goal?) 나공 2014.08.10 305
124 6장 마무리 나공 2014.08.10 302
123 트레이닝보다는 가르치기(Teaching rather than Training) 나공 2014.08.10 307
122 환경 자극들(Environmental Stimuli) 나공 2014.08.10 326
121 강화(Reinforcement) 나공 2014.08.10 299
120 언어의 기만적 특성(The Deceptive Character of Language) 나공 2014.08.10 308
119 방향-잡는 기능(Orienting Function) 나공 2014.08.10 310
118 지각 소재들(Perceptual materials) 나공 2014.08.10 302
117 기하학적 점(A Geometric Point) 나공 2014.08.10 309
116 학생들의 생각하기를 추론할 필요(The Need to Infer Students' Thinking) 나공 2014.08.10 300
115 지침보다는 도움(Help rather than Instruction) 나공 2014.08.10 351
114 반성 육성하기(Fostering Reflection) 나공 2014.08.10 317
113 사회적 상호작용의 비밀(The Secret of Social Interaction) 나공 2014.08.10 312
112 마지막 강조점(A Final Point) 나공 2014.08.10 292
111 가르치기 방법들(teaching methods) 나공 2014.08.10 803
110 벤담과 비코 - 개념 분석의 개척자들(Bentham and Vico - Pioneers of Conceptual analysis) 나공 2014.08.10 404
109 개념들의 구성(The Construction of Concepts) 나공 2014.08.10 328
108 운동(motion) 개념 file 나공 2014.08.10 346
107 공간과 시간(space and time) 나공 2014.08.10 318
106 개념적 분석(conceptual analysis) 나공 2014.08.10 991
105 확실성(certainty, mathematical) 나공 2014.08.10 337
104 주의 모델(The Attention Model) 나공 2014.08.10 320
103 펄스들의 반복(An Iteration of Pulses) 나공 2014.08.10 311
102 지각이기보다는 구상(Conception Rather Than Perception) file 나공 2014.08.10 426
101 사물과 단위들(Things and Units) 나공 2014.08.10 346
100 여럿의 발생(The Genesis of Plurality) 나공 2014.08.10 315
99 상징들의 가리키기 권능(The 'Pointing Power' of Symbols) 나공 2014.08.10 682
98 가르치기 실험들(Teaching Experiments) 나공 2014.08.11 334
97 도구주의의 새 연료(New fuel for Instrumentalism) 나공 2014.08.11 360
96 가설과 허구들(Hypotheses and Fictions) 나공 2014.08.11 352
95 경험의 실재성(The Reality of Experience) 나공 2014.08.11 357
94 가설적 모델들의 본성(The nature of Hypothetical Models) 나공 2014.08.11 377
구성에 성취가 있기를!

회원:
5
새 글:
0
등록일:
2014.06.19

오늘:
34
어제:
28
전체:
60,538